Rescale 미팅 예약

Brexit

프랑스, 브렉시트 이후 어업권 문제로 영국 트롤어선 억류

몫:

게재

on

9년 2019월 XNUMX일 프랑스 르아브르 항구 입구에 "보안 구역"이라는 표지판이 그려져 있습니다. REUTERS/Benoit Tessier
이 소셜 미디어 이미지에서 영국 어선 Cornelis Gert Jan이 2019년 2019월경 영국 스코틀랜드 피터헤드에 정박해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XNUMX년 XNUMX월에 촬영된 사진. REUTERS를 통한 Graham Buchan Innes

프랑스는 목요일(28월 XNUMX일) 영해에서 면허 없이 조업 중인 영국 저인망 어선을 나포하고 브렉시트 이후 어장 접근권을 놓고 분쟁을 벌이고 있는 두 번째 선박에 경고를 발령했습니다., 쓰다 리차드 러프, 수딥 카르 굽타, 미카엘라 카브레라, 티모시 헤리티지, 파리의 Layli Foroudi, 런던의 Andrew MacAskill.

영국이 어부들에게 어업 허가를 거부한 것에 분노 전체 라이센스 수 프랑스가 정당하다고 말하는 영국 해역 내에서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파리는 수요일 회담에 진전이 없을 경우 보복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2월 XNUMX일부터 프랑스로 들어오는 영국 상품에 대해 추가 세관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노동력 부족과 에너지 가격 상승에 직면한 영국은 크리스마스 전에 더 많은 경제적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아졌습니다.

또한 31차 제재를 검토하고 있으며, 2020년 XNUMX월 XNUMX일 유럽연합(EU)을 탈퇴한 영국에 대한 전력 수출 검토도 배제하지 않습니다.

“It’s not war, but it is a fight,” France’s Seas Minister Annick Girardin told RTL radio.

클레망 본(Clement Beaune) 유럽부 장관은 프랑스가 이 분쟁에서 강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o now, we need to speak the language of strength since that seems to be the only thing this British government understands,” Beaune told news channel CNews.

광고

Britis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s office did not immediately respond to a request for comment on the detained trawler.

Britain has said France’s planned acts of retaliation will be met with an appropriate and calibrated response.

“France’s threats are disappointing and disproportionate and not what we would expect from a close ally and partner,” a British government spokesperson said.

Barrie Deas, head of Britain’s National Federation of Fishermen’s Organisations, said Britain was issuing licences in line with the terms of the post-Brexit trade agreement and that France appeared determined to escalate the licence row.

“I suppose we have to wonder why. There is a presidential election coming up in France and I think all the signs are that the rhetoric has been ramped up ahead of that on the fishing issue,” Deas told the BBC.

French President Emmanuel Macron has not yet confirmed he will seek a second term in April’s election but is widely expected to run.

프랑스 해양 헌병대는 프랑스 북부 르아브르 항구에서 밤새 여러 차례 어선을 점검했다고 해양부가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협상 중 감시를 강화했습니다.

The seized trawler, now under the control of French judicial authorities, had been rerouted to Le Havre under a maritime police escort and was tied up at on the port’s quayside.

The vessel’s captain could face criminal charges, with his catch confiscated, the ministry added.

Marine Traffic 앱에는 르아브르 항구에 정박된 Cornelis Gert Jan이라는 영국 어선이 표시되었습니다. 그 뒤에는 프랑스 해상 순찰함 아토스(Atos)가 정박해 있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억류된 선박의 이름을 즉각 확인할 수 없었다.

해양 교통 데이터에 따르면 Cornelis Gert Jan은 수요일 저녁 Atos가 점검을 수행하던 Baie de Seine에서 운항 중이었습니다. 두 선박 모두 약 2000 CET(1800 GMT)에 르아브르로 항로를 설정했습니다.

영국은 EU 탈퇴 전 몇 년 동안 자국 해역에서 운항한 기록을 보여줄 수 있는 선박에 어업 면허를 발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과 EU 집행위원회인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간의 협상이 이번 주에도 계속되었습니다.

프랑스 관리들은 영국이 브렉시트 이후 자신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으며 EU 단일 시장의 무결성을 유지하기 위한 의정서를 재협상하라는 요구를 이유로 비난하고 있습니다.

Channel Tunnel과 페리를 통해 영국과 대륙 사이를 이동하는 상품에 대한 추가 세관 검사는 기업이 연말 축제 기간을 위해 비축하는 것처럼 무역 흐름을 심각하게 방해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