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국경일 국가 현황

몫:

게재

on

무엇이 국가를 위대하게 만드는가? 그 지도자들? 항상 그런 것은 아닙니다. 시민들과 그들의 투쟁은 어떻습니까?

비엔나 중심부에서 네 자녀를 둔 미혼모가 최근 큰 파도를 일으켰습니다. 밖으로 이야기 against Austrian Chancellor Karl Nehammer amid the so-called Burger-gate scandal. Criticizing the Chancellor’s recent 성명서 that low-income parents should buy their children McDonald’s burgers, Anna Schiff’s  words resonated with countless parents nationwide by highlighting the difficult demands of being a full-time mother in a society where childcare support is scarce.

CARITAS Europe의 회장인 Michael Landau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유명한 in The Telegraph that “In Austria, no one should go hungry or freeze in the winter, as we’ve hit the birthplace lottery. But anyone who says that no one in Austria goes hungry or freezes to death has no idea about the reality of the people”, hinting at the remarks made by the Chancellor.

The latest scandal highlights that there is a significant disconnect between the nation’s economic prosperity as perceived by its political class and the struggles faced by some of its residents, including having to navigate economic challenges like inflation and anticipating hardships during the upcoming winter.

오스트리아는 현재 다음과 같은 문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펼친 숙련된 노동력이 부족하고 거의 모든 부문에 근로자가 필요합니다. 오스트리아 의료 시스템은 주로 병원 내 심각한 인력 부족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많은 전문 의사들이 민간 부문을 선택하여 공공 의료 시스템이 취약해졌습니다. 많은 지역에서 마취과 의사가 상당히 부족하며, 다수의 아동 및 청소년 정신과 직위가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올 여름, 비엔나 오타크링 병원의 수석 의사들은 인력 부족으로 인해 중앙 응급실이 일시적으로 붕괴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신고 지역 언론에 의해. 더욱이 건강보험의 한계로 인해 의료 서비스에 대한 일반적인 접근은 많은 시민들에게 사치입니다.

의료 문제는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악화되었습니다. 의료 인력이 고령화되면서 의료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습니다. 특히 인구 노령화로 인해 접근 가능한 의료 서비스를 보장해야 한다는 정부의 압력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고등연구소의 과학 책임자인 홀거 보닌(Holger Boni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경고 노동집약적인 헬스케어의 성격이 미래를 향한 도전이라는 점입니다. 그는 정부가 정책에서 이러한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의료보조 급여에 대한 논의도 아직 논의되지 않은 또 다른 쟁점으로, 공평한 보상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교육 시스템은 그 자체로 여러 가지 장애물에 직면해 있습니다. 교육기관이 고민하다 인력 부족, 낮은 급여 반면 다른 독일어권 국가의 국가와 관료주의적인 요식행위는 열등한 근무 조건을 초래합니다. 교육자들은 국가의 교육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자율성 강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광고

Among all these challenges, the Chancellor’s key policy proposal in the last months has been to enshrine in the country’s constitution a right to use cash, which remains more popular in Austria compared to other European countries. The protection of cash has indeed been a key focus for the far-right Freedom Party, which is leading the polls ahead of next year’s expected election, and the Chancellor has been 불려 그의 포퓰리즘 차례에.  

결론적으로, 한 나라를 돋보이게 만드는 것은 무엇입니까? 미혼모, 헌신적인 의료 및 교육 종사자, 경제 위기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업가들은 어떻습니까? 이러한 현실적인 시민의 사례는 오스트리아가 어떤 노력도 아끼지 않고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해줍니다.

OVP and chancellor Nehammer succeeded only in creating a significant fracture between the country’s political class and its struggling citizens.

오스트리아 국경일은 자신을 맡은 사람들을 실제로 대표하는 것보다 자신의 사소한 이익에 더 관심을 갖는 정치 지도자가 아닌 사람들에 관한 것이어야 합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